재규어 E페이스, 스포츠카 DNA 품은 '작지만 강한 SUV'

재규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한 E페이스는 스포츠카의 DNA를 가진 차량이다.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4륜 구동 SUV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스포츠카의 역동성과 SUV의 공간 활용성을 모두 갖고 있는 게 이 차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외부 디자인은 역동성을 강조했다. 전면 그릴에서 후면 스포일러까지 이어지는 날렵한 지붕 라인이 인상적이다. 이 차의 세부 디자인은 재규어 스포츠카 F타입(F-TYPE)에서 영감을 얻었다. 내부는 높은 공간 활용성이 돋보인다. F타입과 동일한 핸들과 중앙 콘솔을 배치해 스포츠카 느낌을 살렸다. 넉넉한 레그룸(다리를 뻗는 공간)을 제공해 운전자를 포함한 다섯 명의 탑승자가 모두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왔다. 전장(차체 길이)은 4395㎜로 길지는 않지만, 휠베이스(앞뒤 바퀴축 사이 간격)는 2681㎜로 동급 차량보다 길다. 적재공간도 넉넉하다. 대형 캐리어와 유모차 같은 부피가 큰 짐도 편리하게 실을 수 있다. 기본 적재공간은 484L이며, 2열 시트를 접으면 이 공간이 1141L까지 늘어난다.
재규어 E페이스, 스포츠카 DNA 품은 '작지만 강한 SUV'

E페이스에는 재규어랜드로버가 직접 설계한 인제니움 엔진이 탑재된다. 뛰어난 힘을 발휘하면서도 연비와 정숙성도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ED(발광다이오드) 전조등과 앞좌석 열선시트, 열선 스티어링휠 등 다양한 기능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자동 주차 보조, 차선 유지 보조,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기술도 적용됐다.

재규어 E페이스는 유로 신차 안전도 평가(NCAP)에서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 네 가지 부문에서 최고 등급(별 다섯 개)을 획득했다. 어린이 탑승자를 위한 측면 및 전면 오프셋 테스트와 측면 장애물 관련 테스트에서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