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브랜드 이용계약 8월 만료
페이스북 마케팅도 '삼성 지우기'
르노삼성의 삼성 지우기가 속도를 더하고 있다. 사진은 르노삼성이 페이스북에 올린 퀴즈 문항. 사진=르노삼성 페이스북

르노삼성의 삼성 지우기가 속도를 더하고 있다. 사진은 르노삼성이 페이스북에 올린 퀴즈 문항. 사진=르노삼성 페이스북

'르노와 르노삼성은 다른 자동차 브랜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르노삼성은 페이스북을 통해 선보인 OX퀴즈에는 '르노와 르노삼성은 같은 브랜드인가'라는 질문이 포함됐다. 정답은 X. '엠블럼으로 르노는 로장주, 르노삼성은 태풍의 눈을 쓰고 출시되는 자동차 종류도 서로 다르다'며 이러한 설명을 남겼다.

르노삼성의 삼성 지우기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르노삼성은 소형차 클리오를 선보이며 르노삼성의 엠블럼인 태풍의 눈을 대신해 마름모 형태의 로장주 엠블럼을 탑재했다. 국내 판매명도 SM1 또는 SM2으로 정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뒤집어 해외 판매명인 클리오를 유지했다.

전시장 고유색상은 삼성을 상징하는 파란색에서 르노그룹의 노란색으로 바뀌었고 임직원들의 이메일 주소에서도 삼성을 빼고 르노그룹 기준에 맞췄다.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인기를 끌었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3는 올해 세대변경(풀체인지) 모델부터 르노 '캡처'로 판매된다.

QM3는 이전에도 고객이 원할 경우 엠블럼을 르노 로장주로 교체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제는 처음부터 르노삼성이 아닌 르노 수입차로 판매되는 것이다. 트위지와 마스터 등도 로장주 엠블럼을 부착하고 있다.
로장주와 태풍의 눈 엠블럼 차이를 들어 르노와 르노삼성을 구분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페이스북

로장주와 태풍의 눈 엠블럼 차이를 들어 르노와 르노삼성을 구분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페이스북

'삼성 모터스'를 의미하는 SM시리즈도 단종 절차를 밟고 있다. SM3, SM5, SM7 세 차종이 모두 지난해 재고 물량을 처리하며 단종됐고 SM6도 디젤 라인업 판매를 종료하며 2.0 GDe와 2.0 LPe 두 가지 라인업만 남겼다. 올해 하반기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가 예고됐지만, 이전과 같은 라인업으로 유지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점쳐진다.

SM시리즈가 대폭 줄어들며 국내 생산 차종은 감소하고 수입차 비중은 높아졌다. 르노삼성의 국내 생산 차종은 SM6, QM6, 출시 예정인 XM3가 전부다. 소형 SUV 캡처(QM3), 소형 버스 마스터, 3세대 전기차 조에(ZOE)를 수입해 판매하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는 동신모텍이 위탁생산을 맡았다. 하반기 SM6와 QM6 부분변경 모델이 예고됐지만, 두 차종이 이전부터 판매된 점을 감안하면 XM3가 르노삼성 태풍의 눈 엠블럼을 단 마지막 차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러한 전망이 나오는 이유는 르노삼성이 삼성과 맺은 브랜드 이용계약은 오는 8월로 만료되는 데 있다. 르노삼성은 매년 매출의 0.8%를 삼성 브랜드 사용료로 지급해왔다.
르노삼성이 내달 출시하는 XM3 인스파이어 쇼카. 사진=르노삼성차

르노삼성이 내달 출시하는 XM3 인스파이어 쇼카. 사진=르노삼성차

자동차 업계에서는 르노삼성이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진다. 8월 계약이 만료되고 유예기간이 지나면 2000년 르노그룹이 삼성자동차를 인수하며 사용해온 '르노삼성' 브랜드를 더는 사용할 수 없다.

르노삼성이 브랜드 이용계약을 끝낸다면 르노 브랜드를 통해 수입차 이미지를 구축해야 한다. 다만 전시장 인테리어 변경 등의 작업을 마친 만큼 이미지 변경에 대한 부담이 크지는 않다는 평가다.

브랜드 교체는 줄어드는 내수 시장 점유율을 극복할 돌파구가 될 수도 있다. 르노삼성의 지난해 내수 판매량은 전년 대비 3.9% 줄어든 8만6859대를 기록했다. QM3 등은 수입차이지만, 국산차 브랜드라는 인식 탓에 가격이 비싸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입차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상황에서 수입 브랜드로의 이미지를 재구축하는 편이 '제 값'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국내 시장에서 르노 인지도가 높아졌고 수입차에 대한 선호도 높은 만큼 삼성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아도 큰 타격은 없을 전망"이라며 "수백억원에 달하는 브랜드 사용료를 아끼는 동시에 수입차 가격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도 받을 기회"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