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착 조건에 따른 사고 모의시험 진행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어린이용 카시트 장착 조건에 따른 교통사고 발생 상황 모의시험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교통안전공단, 올바른 카시트 착용 시 부상 크게 낮춰


이번 시험은 6세 어린이 인체모형을 이용해 승용차 뒷좌석에서 시속 48㎞로 정면충돌을 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구체적으로는 카시트를 정상 착용했을 때와 성인용 안전띠만 착용했을 경우, 카시트 안전띠를 팔 아래쪽으로 착용한 경우 등 총 3가지로 나눠 진행했다.

시험결과 카시트에 착석하지 않고 성인용 안전띠를 착용한 상태에서 충돌 사고가 발생한 경우 복합 상해가능성은 49.7%로 카시트를 정상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29.5% 보다 20.2% 포인트 높았다.

또 카시트 안전띠를 팔 아래쪽으로 잘못 착용한 경우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은 것과 같이 어린이 더미가 고정되지 못하고 앞쪽으로 크게 움직였다. 실제 사고 시에는 전방 좌석 등과 부딪혀 중상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몸무게와 앉은키를 고려해 몸에 잘 맞는 카시트를 선택하지 않으면 안전띠가 몸을 제대로 잡아주지 못해 위험할 수 있다"며 "올바른 착용법과 함께 아이가 불편해 하더라도 바르게 앉아 사용하도록 하는 교육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오일뱅크, 고급휘발유 브랜드 '카젠' 리뉴얼 출시
▶ 한국지엠, 창원공장 누적 생산 500만대 넘겨
▶ 포드코리아, 봄맞이 서비스 캠페인 열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