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생산 시작 이래 500만대 달성
"차세대 제품 위한 도장공장 신축"
카허 카젬 사장을 비롯한 한국GM 관계자들이 500만번째로 생산된 쉐보레 스파크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GM

카허 카젬 사장을 비롯한 한국GM 관계자들이 500만번째로 생산된 쉐보레 스파크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GM

한국GM주식회사(이하 한국GM)가 지난 17일 창원공장에서 완성차 누적 생산 500만대 돌파를 축하하고, 우수한 품질의 제품 생산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991년부터 경차 생산을 시작한 한국GM 창원공장은 30년 넘게 경차 전문 생산 공장 역할을 하고 있다. 창원공장에서는 현재 경차인 쉐보레 스파크와 경상용차인 다마스·라보가 생산된다.

한국GM의 주력 판매 차종인 쉐보레 스파크는 미국 시장조사 기관 JD 파워가 최근 발표한 ‘2020년 차량내구성평가(VDS)’에서 미국 경차 부문 1위를 기록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스파크는 미국 시장에 수출되는 유일한 국산 경차로 창원공장에서 전량 생산된다.

창원공장은 친환경 및 경제성으로 인정 받는 경차의 꾸준한 인기 속에 2009년 300만대, 2014년 400만대 누적 생산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1월부로 총 500만대 생산을 돌파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창원공장 완성차 누적 생산 500만대 돌파는 회사와 직원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창원공장은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도장공장 신축 등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과 함께 계속해서 팀의 역량을 입증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공장은 GM의 차세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SUV) 글로벌 생산기지로 낙점됐다. 지난해부터 도장공장 등 개발과 생산을 위한 대규모 설비 투자가 진행 중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