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응답형버스(아이-모드)·전동킥보드 서비스(아이-제트) 사업성 인정

현대자동차는 인천시와 컨소시엄을 통해 구성한 '인천e음'사업이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스마트시티 챌린지는 도심의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 해결에 관한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지방자치단체의 행·재정력을 접목, 새 모델을 만드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모두 6곳의 예비사업 지자체를 선정했으며, 1년여의 시범업 성과에 대한 후속평가를 거쳐 이 날 인천광역시와 대전광역시, 부천시 등 세 곳을 최종 본사업 대상자로 확정했다.

본사업 대상자 선정 평가에서 현대차와 인천시 컨소시엄은 사업 확산 가능성과 신규 솔루션의 혁신성 그리고 사회·경제적 기대효과부문에서 고르게 호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인천시 컨소시엄은 앞으로 본사업기간동안 영종국제도시에서 실증한 서비스 모델을 더욱 고도화하고 서비스지역을 송도국제도시, 남동국가산업단지, 검단신도시 등 대중교통 취약지구로 확대하되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한 택시·버스업계와의 상생방안을 적극 모색할 방침이다.

컨소시엄은 시범사업으로 펼치던 수요응답형 버스 'I-MOD(Incheon-Mobility On Demand)'와 전동 킥보드 기반의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I-ZET'를 연동시키는 건 물론 기존 교통수단인 전철과 버스, 택시 등을 통합 연계한 사회참여형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란 승객의 이동편의를 위해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이용 가능한 모빌리티 및 통합 결제하는 서비스다.

컨소시엄은 또 본사업 진행을 통해 소비자에게 맞춤형 콘텐츠를 지원하고 지역 상점과 연계한 쿠폰, 할인혜택 제공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특히 다양한 운송업체들의 참여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오픈 플랫폼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경제적 지속가능성을 확보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본사업을 통해 얻은 노하우와 결과물들은 세종 5-1 생활권, 인도네시아 등 국내외 스마트시티 시범 도시에 적용이 가능하도록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인천시를 비롯 현대오토에버, 씨엘, 연세대학교 등과 손잡고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시민들의 의견수렴과정 등을 거쳐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인 '인천e음'을 구체화했다. 우선 지난해 12월부터 영종국제도시에서 '아이-모드' 시범 서비스를 2개월간 운영했다. 이와 함께 '아이-제트'도 영종도 운서동 일대에서 시범 운영했다. 사용자가 주요 버스정류장에 설치한 충전소에 전동 킥보드를 반납하면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식을 도입, 향후 아이-모드와 연계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염두에 뒀다. 예비사업기간동안 영종도 주민들의 아이-모드 이용건수는 2만679건, 아이-제트는 8,159건으로 각각 집계됐다.

현대차, 탈 것이면 뭐든 연결 '다중 모빌리티 추진'


인천시는 구도심과 개발중인 신도시, 농어촌이 공존하며 다양한 유형의 교통취약 문제가 존재하는 지역으로, 이번 예비사업 결과가 유사한 문제를 겪고 있는 타 지자체 및 해외로 확산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BMW코리아, 뉴 2시리즈 그란쿠페 사전계약 돌입
▶ 한국토요타, 렉서스 뉴 RX 출시
▶ 기아차, 4세대 쏘렌토 내외관 첫 공개
▶ 제네시스 G80 후속, 코로나 여파로 출시 또 연기
▶ 코로나19 쇼크, 중국 1월 車 판매 8년 만에 최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