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18일 주총…이사회 다양성·전문성 강화하고 주주가치 제고
현대모비스, 정의선 재선임…주주권익보호 사외이사 추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모비스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경영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서도 일관되고 책임감있는 정책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또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주주추천 사외이사 선임과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 전자투표제 도입, 미래 기업가치를 위한 투자 확대 등을 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14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주주총회 통과가 필요한 안건은 3월 18일 주총에 상정된다.

현대모비스는 미래차시대 경쟁력을 확보하고, 자율주행·전동화 등 핵심분야에서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주주가치 제고에 나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IR담당 이의섭 상무는 "이사회의 다양성, 전문성, 독립성을 강화해서 신속하고 책임있는 선진화된 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해서 주주와 시장에 확고한 신뢰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다음 달 임기만료되는 정의선 대표이사를 재선임했다.

현대차그룹의 수석부회장으로서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핵심부문 성장에 중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현대모비스는 말했다.

주주권익 보호담당 사외이사 후보로는 장영우 영앤코(Young&Co) 대표가 추천됐다.

장영우 후보는 메릴린치, 골드만삭스 등을 거쳐 UBS 서울지점 대표 등을 역임한 재무전문가다.

30여년 관련 업계 경험과 폭 넓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주주들의 의견을 듣고 이사회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주주 추천 방식으로 사외이사 공모를 했으며 외부자문단 심사와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승인을 거쳐 최종 후보를 정했다.

세계 최고 수준 전략 및 사업기획 전문가인 칼 토마스 노이먼 사외이사도 3년 임기로 재선임됐다.

현대모비스, 정의선 재선임…주주권익보호 사외이사 추천

독일 출신인 노이먼 박사는 해외 완성차(오펠, 폭스바겐 중국), 부품사(콘티넨탈), 전기차 스타트업의 최고경영자 등을 역임했다.

그는 지난해 이사회에 100% 참석하며 미래차 경영전략 수립에 적극 참여해 왔다고 현대모비스는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사회 9명 중에 기술, 재무, 산업, 물류, 경영 등 부문 세계 최고 수준 전문가 5명이 사외이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이번 주총부터 소액주주들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지난해 발표한 중장기 주주환원정책은 이어간다.

배당은 연간 창출 잉여현금흐름(FCF)의 20~40% 수준으로, 배당은 보통주 기준 연간 4천원을 유지한다.

지난해 시작한 분기배당도 계속 한다.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발표한 3년간 1조원 계획에 따라 3분의 1 수준을 올해 한다.

자사주 소각은 지난해 4월과 올해 2월에 각각 200만주와 25만 2천주를 했고 올해도 추가매입분 중 약 625억원 상당을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투자를 지속할 방침이다.

지난해 현대모비스는 향후 3년간 투자재원 사용계획을 공개했다.

미래기술 연구개발과 인수합병(M&A) 등에 3~4조원, 생산능력 증대를 통한 경쟁력확보에 4조원, 주주환원에 1조원을 투입하고, 안전과 위기대응을 위해 현금 4조원을 보유하는 내용이다.

현대모비스, 정의선 재선임…주주권익보호 사외이사 추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