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디파워 최우수 브랜드 등극
-G80, 중형차급 최우수 품질상 수상


현대차는 제네시스가 현지 시간 12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 Power)에서 발표한 '2020년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최우수 내구품질 브랜드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차, 제네시스 美 내구품질조사 1위


VDS는 자동차 구입 후 3년이 지난 소비자를 대상으로 177개 항목에 대한 내구품질 만족도를 조사한 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제네시스는 지난 2016년 8월 미국 시장에 첫 선을 보였으며 이번에 처음으로 VDS 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제네시스는 조사 대상에 포함된 첫해 전체 브랜드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점수(89점)를 받으며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였던 렉서스는 100점을 받아 2위로 밀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중에서는 포르쉐(104점), 링컨(119점), BMW(123점)가 차례로 3~5위에 이름을 올리며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 G80은 중형 프리미엄 차급 부문에서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참고로 올해 VDS는 2016년 7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차를 대상으로 열렸다. 총 32개 브랜드, 222개 제품, 3만6,555대의 차가 대상이다.

회사는 내구품질이 자동차 구입시 영향을 미치는 중고차 가격 및 잔존 가치와 직결되는 만큼 이번 결과가 브랜드 가치 및 판매 신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제이디파워의 내구품질 및 신차품질 조사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기준으로 이용될 뿐만 아니라 업체별 품질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이용우 제네시스사업부장 부사장은 "신차품질에 이어 내구품질까지 인정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타다, 쏘카에서 분할해 독립기업으로 4월 출범
▶ DS오토모빌, 포뮬러E 출전할 새 경주차 선봬
▶ 쌍용차, 영상 크리에이터 '쌍크미' 모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