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1 시즌 포뮬러E 출전
-검은색과 금색 활용해 기술적 노하우와 혁신 정신 강조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


DS오토모빌이 2020/2021 시즌 포뮬러 E 월드챔피언십에 출전할 경주차 'DS 테치타 Gen2 에보'의 디자인을 12일 공개했다.

회사에 따르면 앞서 포뮬러E와 국제자동차연맹(FIA)은 2020/21 시즌부터 포뮬러E를 세계선수권 대회로 승격하고 공식 출전용차 'Gen2 에보'를 공개한 바 있다. 포뮬러E에 참가하는 모든 팀들은 다음 시즌부터 Gen2 에보와 동일한 섀시와 차체를 사용해야 하며 부품과 파워트레인 관련 설계와 개발은 각 팀이 자체적으로 진행한다. Gen2 에보는 샥스핀 스타일링의 엔진후드, 직각 형태의 리어윙과 프론트윙, 덮개가 없는 프론트휠 아치 등 공기역학을 고려한 디자인 변화를 통해 보다 민첩한 차체로 거듭났다.

DS오토모빌, 포뮬러E 출전할 새 경주차 선봬


이를 기반으로 디자인한 'DS 테치타 Gen2 에보'는 이번 시즌 경주차인 'DS E-텐스 FE20'에도 사용된 DS의 상징인 검은색과 금색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기술적 노하우와 혁신 정신을 강조한다. 샥스핀 부분에는 다섯 번째 시즌인 2018/19 시즌 드라이버 및 팀 부문 더블 챔피언십을 기념하기 위한 문구를 새겨넣었다. 이와 함께 치타를 비롯한 멸종 위기 고양이과 야생동물 보호단체 '더 빅 캣 생츄어리'에 대한 응원의 의미이자 DS 테치타를 상징하는 치타 로고 패턴으로 장식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발전의 의미를 부각했다.

Gen2 에보의 실물은 오는 3월3일 스위스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된다. 이 자리에는 DS 테치타 팀과 포뮬러 E 최초 2연승 드라이버로 등극한 장 에릭 베르뉴가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시즌에는 장 에릭 베르뉴와 함께 새로 합류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출전 중이다. 지난 19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경기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드라이버 부문 2위에 오르며 이번 시즌 첫 포디움에 올랐다. DS 테치타는 오는 5월3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개최되는 시즌 여덟 번째 라운드에도 참가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고가의 수입 전기 SUV, 판매 아닌 보여주기용?
▶ 벤츠코리아, A클래스 세단 및 2세대 CLA 출시
▶ 현대·기아차, 美 '카누'와 차세대 EV 플랫폼 개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