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까지 3개 계열사에 이어 올해 9개 상장 계열사 전자투표제 도입
-주총 참석 편의성 향상, 대표적 주주 친화 정책 꼽혀
-현대트랜시스/현대엔지니어링 외부 전문가 1인 사외이사로 선임 방안 추진


현대자동차그룹이 전 상장 계열사를 대상으로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하고 주주 친화 경영을 가속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그룹 계열사 중 현대글로비스, 현대비앤지스틸, 현대차증권이 전자투표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한데 이어 나머지 9개 상장 계열사들도 도입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달 중 열리는 각사 이사회 결의를 거쳐 전자투표제도 도입이 확정되며 다음달 개최되는 주주총회부터 주주들이 전자투표제도를 통해 의결권 행사가 가능해진다.

전자투표제도는 해당 기업이 전자투표시스템에 주주 명부와 주주총회 의안을 등록하면 주주들이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주주총회 참석 편의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보다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유도함으로써 주주 권익을 향상시키는 대표적인 주주 친화 정책으로 꼽힌다.

현대차그룹, 전 상장 계열사 대상 전자투표제 도입


제도를 새로 도입하는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9개 상장 계열사들은 이사회 결의 이후 주주총회 소집통지서 등을 통해 전자투표와 관련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 내 주요 비상장사들은 자체적인 이사회 투명성 제고 방안을 추진한다.
비상장사인 현대트랜시스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내달 열릴 주주총회에서 외부 전문가 1인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비상장사의 경우 사외이사 선임에 대한 법적 의무는 없지만 사외이사 신규 선임으로 이사회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대폭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고가의 수입 전기 SUV, 판매 아닌 보여주기용?
▶ 벤츠코리아, A클래스 세단 및 2세대 CLA 출시
▶ 현대·기아차, 美 '카누'와 차세대 EV 플랫폼 개발
▶ 수입 컴팩트카 줄줄이 출시…'당신의 선택은?'
▶ [시승]색안경을 벗고 보자, 폭스바겐 3세대 투아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