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제스티9·윈터크래프트 Wi51 수상

금호타이어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운송기기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디자인 분야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린다. 올해로 67년의 전통을 자랑하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에 포함된다. 수상작들은 디자인은 물론 혁신성, 환경 친화성, 완성도, 기능성, 편리성 등의 종합 평가를 거쳐 결정된다.

수상 제품은 세단을 위한 고성능 타이어 마제스티 9 솔루스 TA91와 윈터크래프트 Wi51 두 개다. 마제스티 9은 기존 제품 대비 승차감과 정숙성을 강화시킨 고성능 제품이다. 마모성능과 눈길제동력도 개선해 안전내구성을 향상시켰으며 최적의 패턴 블록 배열 및 사운드 하모니 테크놀로지 기술을 적용해 소음을 줄였다. 사이드월에는 빛의 각도에 따라 외양이 달라지는 홀로그램 데코레이션을 넣었으며 트레드에는 기하학 패턴과 곡선 디자인을 조화시켰다.

윈터크래프트 Wi51은 유럽형 겨울용 타이어로 눈길과 결빙된 도로에서 높은 성능을 발휘한다. 최신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눈길과 결빙된 도로에서 견인력과 제동 성능을 개선한 점도 특징이다.

금호타이어, iF 디자인상 본상 2개 수상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쏘나타, '국민차' 애칭 K5에 넘기나
▶ 푸조 "언제까지 주행거리 따질래? 전기차도 예뻐야지"
▶ [人터뷰]"이동식 충전 목표는 충전으로부터의 해방"
▶ 기아차, 전기차 전용 구매 프로그램 선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