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리·볼보 합병 추진…"중국 첫 글로벌 車 업체 탄생"

중국의 지리(吉利) 자동차와 볼보가 합병해 세계적인 자동차업체로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지리 자동차의 모기업인 지리 지주 그룹은 2010년 포드로부터 스웨덴의 볼보를 사들인 후 별도 회사로 운영해왔다.

지리는 볼보의 기술을 본격적으로 도입한 덕에 2015년부터 자동차 판매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중국 자동차 업계 대부'인 리수푸 지리 회장은 "개별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그룹 안에서 시너지 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하칸 사무엘슨 볼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더 많은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업계는 배기가스 단속과 전기차로 전환 등을 위해 연합과 합병이 붐을 이루고 있다.

투자은행인 번스타인은 "지리와 볼보의 합병은 리수푸 회장이 자신의 자동차 왕국을 공고히할 것"이라며 지리와 볼보의 합병은 중국 최초의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의 탄생이라고 평가했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지리는 볼보와 합병 후 기업가치도 크게 올라갈 전망이다.

지리는 2018년 홍콩 증시 상장 논의 때 기업가치가 160억~300억달러로 평가됐으며, 현재 160억달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리는 앞으로 신에너지 자동차의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지리와 볼보는 합병을 위해 양사 이사회 보고를 위한 공동 실무 그룹을 운영할 예정이다.

지리 지주는 이 밖에도 2018년 다임러 지분 9.7%와 2017년 프로톤 지분 49.9%를 획득했으며, 영국의 스포츠카 로터스의 최대 주주이기도 하다.

지리 지주는 작년 10월 볼보의 엔진 개발 및 제조 부분을 별도의 사업부로 떼어내 계열사들에 관련 부품을 공급하도록 했다.

지리는 작년 136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했으며, 올해 판매 목표는 140만대다.

볼보의 작년 자동차 판매량은 70만대다.

中 지리·볼보 합병 추진…"중국 첫 글로벌 車 업체 탄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