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e-2008, 3분기 e-208 국내 출시
-한불모터스 "스타일과 퍼포먼스까지 충족하는 새 시대의 EV"

한불모터스가 올해 투입할 푸조의 전기차(EV) 2종을 통해 '전기차 2.0' 시대를 전격 예고하고 나섰다. 주행거리만 최우선시되던 기존 EV를 넘어 디자인과 성능 등 감성적인 부분을 충족하겠다며 자신하고 나선 것.

'전기차 2.0 시대'의 핵심은 소비자 선택 기준의 확대다. 지금까지 전기차 선택의 가장 큰 잣대는 1회 충전 주행거리로 대변되는 '경제성'이었지만 성능이 상향 평준화되고 수요가 급속도로 확대됨에 따라 운전의 즐거움과 스타일 등 감각적인 요소들까지 선택 기준으로 확대됐다는 설명이다.

푸조 "언제까지 주행거리 따질래? 전기차도 예뻐야지"


올해 2분기 선보일 푸조 e-2008의 경우 기존 2008의 당당함을 강조함과 동시에 미래 지향적인 요소를 이식했다. 전면은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했다. 내부는 주행 정보를 홀로그램 형태로 표시하는 3D 인스트루먼트 패널 기반의 최신 아이-콕핏 인테리어를 입혔다. 50㎾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 100㎾, 최대 26.5㎏·m의 성능을 발휘하며 1회 완충 시 WLTP 기준 최장 310㎞까지 주행 가능하다. 여기에 핸들링과 코너링 등 푸조만이 지녔던 주행 성능이 전기차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3분기에 투입하는 e-208은 차세대 플랫폼인 CMP가 기반으로 e-2008과 동일한 패밀리룩을 이식했다.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최신 아이-콕핏, B세그먼트 최고 수준의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50㎾h급 배터리를 통해 1회 완충 시 최장 340㎞(WLTP)까지 달릴 수 있다. e-208은 앞서 '2020 유럽 올해의 차' 파이널리스트 7개 후보에 오르며 상품성을 입증한 바 있다.

푸조 "언제까지 주행거리 따질래? 전기차도 예뻐야지"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이사는 "국내 전기차 시장이 성숙해짐에 따라 주행거리로 대표되는 경제성만으로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시대는 지났다"며 "푸조 전동화 제품을 빠르게 국내에 선보이기 위해 글로벌 차원의 사전 협의에 힘을 쏟았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의 경제성과 함께 스타일, 운전의 재미까지 두루 갖춘 푸조의 새로운 라인업이 국내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정부, '신종 코로나' 직격탄 맞은 車 산업에 적극 지원
▶ [시승]유럽에서 건너온 미국차, 포드 몬데오
▶ 정몽구 회장, 헨리포드·에디슨과 어깨 나란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