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 겪는 국내 중소 부품 협력사 유동성 확보 지원
-부품 협력사들의 중국 공장 방역에도 나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자금 지원대상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에 부품을 공급하는 350여 개 중소기업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3,080억원 규모의 경영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한다. 이달 중순부터 선지급해 협력사들이 경영 자금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6,920억원 규모의 중소 협력사 납품대금과 부품 양산 투자비도 조기 지급한다. 통상 2월 중순에 결제되는 금액을 이주 안으로 지급할 예정이며 3월 중순 결제 예정인 납품대금은 2월말 지급한다. 부품 양산 투자비도 기존 일정보다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지원을 받은 1차 협력사들이 2·3차 협력사에도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중소 협력사에 1조원대 자금 긴급 지원


한편, 현대·기아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중국 부품 협력사 방역 강화 등 안전 확보에도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주부터 와이어링 하니스 중국 협력사의 생산 재개를 위한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LG전자,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디지털 콕핏 공급
▶ 폭스바겐코리아, 3세대 투아렉 내놔
▶ 국산차, 판매부진에 신종 코로나까지 '엎친데 덮쳐'
▶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