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9명 자율주행 옵션 구매 의향
반자율주행 기능을 작동한 모하비 더 마스터 모습.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반자율주행 기능을 작동한 모하비 더 마스터 모습.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국내 소비자 10명 가운데 9명은 자동차를 구매하며 자율주행 옵션을 선택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딜로이트그룹은 딜로이트 글로벌의 ‘2020 글로벌 자동차 소비자 연구’ 보고서를 인용해 국내 소비자들의 첨단기술 선호 성향이 두드러진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 자동차 소비자 연구는 미국, 중국, 인도, 독일, 일본, 한국 등 주요 20개국 3만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국내 소비자들은 첨단 자동차 기술을 이용하기 위해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지 묻는 질문에 89%가 '그렇다'고 답했다. 딜로이트는 "2017년 같은 조사에서 지불 의사가 있다고 답한 소비자는 75%였다"면서 "한국 소비자들의 비용지불 의사가 크게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자율주행 기술에 비용 지불 의사가 있다고 답한 해외 소비자는 국가별로 중국 93%, 인도 92%, 일본 70%, 미국 66%, 독일 59% 등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 기술에 비용을 지불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소비자 비율. 사진=한국 딜로이트그룹

자율주행 기술에 비용을 지불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소비자 비율. 사진=한국 딜로이트그룹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전성에 대한 국내 소비자 신뢰도 역시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2018년에는 54%가 자율주행차를 믿을 수 없다고 답했지만 지난해 49%, 올해 46%로 낮아졌다.

해외의 경우 인도 58%, 미국 48%, 일본 47%, 독일 42%, 중국 35%의 소비자가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전성에 의문을 던진 것으로 집계됐다.

조 비탈레 딜로이트 글로벌 자동차산업부문 리더는 "자동차 산업 관계자들은 글로벌 소비자들이 첨단 자동차기술에 의구심을 갖고 구매를 망설이는 기조가 지속되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