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도요타, 혼다 등 일본 자동차업체 2곳이 총 600여만 대의 대규모 리콜 계획을 발표했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요타자동차는 북미와 중남미 시장에서 충돌 사고 때 에어백이 열리지 않을 우려가 있는 것으로 지적된 총 324만대의 리콜을 실시하기로 했다. 도요타의 이번 리콜 대상은 2010년 이후 생산된 코롤라, 아바론 등 4개 차종이다. 이들 차량에 장착된 에어백은 미국 부품업체인 ZF-TRW 제품으로, 에어백을 작동시키는 컨트롤 장치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와 함께 혼다도 이날 에어백 관련 문제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총 270만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혼다의 리콜 대상은 1996~2003년 생산된 '혼다'와 고급차 '아큐라' 등 두 브랜드의 승용차다. 이들 차량은 일본 부품업체인 다카타사(社)의 에어백을 장착했다.

다카타가 제작한 에어백은 충돌 사고로 에어백이 펼쳐질 때 팽창장치의 과도한 폭발력으로 금속 파편이 튀면서 운전자가 다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다카타 에어백 관련 사고로 최소 20여명이 목숨을 잃고, 20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보고됐다. 이 때문에 다카타 에어백은 '죽음의 에어백'으로 불리며 2013년부터 세계적으로 약 1억대의 리콜이 이뤄지고 있다.

도요타자동차는 이날 북미 시장 등에서의 리콜과는 별도로 일본에서 팔린 다카타 에어백 장착 차량 2만945대의 리콜을 하겠다고 국토교통성에 신고했다.

에어백 결함으로 경영 위기에 빠진 다카타는 결국 2017년 6월 도쿄지방재판소에 파산을 신청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도요타, 혼다, 미쓰비시,피아트크라이슬러(FCA) 등 6개 자동차업체의 총 1천230만대의 에어백 결함 등과 관련한 조사를 시작한다고 작년 4월 발표했다. 이에 따라 도요타 외의 다른 제조업체 차량으로 에어백 관련 리콜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은 조사 개시를 발표할 당시 도요타 코롤라 차량이 관련된 2건의 사고에서 에어백이 열리지 않았고, 이중 1건은 사망사고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도요타는 미 당국의 조사에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parks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