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기 우수 학생 15명에게 독일 본사 탐방 기회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산학협력 프로그램 '벤츠 모바일 아카데미' 11기 우수 학생의 독일 본사 탐방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모바일 아카데미는 벤츠의 기술력과 글로벌 교육 노하우를 국내 대학 자동차 관련 학과에 제공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각 기수의 우수 학생들에게 독일 본사 탐방 기회를 제공해 자동차의 역사와 문화를 경험하고 견문을 넓혀 진로를 탐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벤츠코리아, 모바일 아카데미 독일 탐방 프로그램 진행


7일간 진행한 이번 독일 본사 탐방 프로그램에는 2019학년도 2학기 모바일 아카데미를 수강한 우수 학생 15명이 참가했다. 총 72명의 졸업생이 배출됐으며 한 학기 동안 다면평가, 발표 결과, 성적 등의 종합 평가를 거쳐 우수 학생을 최종 선발했다.

참가 학생들은 클래식 센터와 벤츠 박물관을 방문했으며 최첨단 증강현실(AR) 트레이닝 솔루션을 통해 세계 트레이너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트레이닝 센터와 차의 공정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진델핑겐 생산 공장을 견학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국토요타 "수프라, 일상 스포츠카로 부활"
▶ 한국토요타, GR 수프라 출시...7,380만원
▶ [시승]사활을 걸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 FCA코리아, "3분기 픽업 글래디에이터 투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