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기아자동차의 대표 경차 모닝과 전기차 니로EV가 영국의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가 선정한 '올해의 차'로 뽑혔다.

21일 기아차와 외신 등에 따르면 최근 영국 자동차 전문지 '왓카'(What Car?)는 영국에서 판매되는 주요 신차를 대상으로 '2020 왓카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20)를 선정했다. 1973년 출간돼 48년째 발간되는 '왓카'는 영국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자동차 전문 잡지다. 1978년부터 '올해의 차'를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는 차급별로 24개 부문에서 우수 자동차를 선정했다.

모닝(현지명 피칸토)은 2년 연속 '최고 가치의 차'로 뽑혔고, 니로EV(현지명 e-니로)는 '최고의 소형 전기차'(3만5천파운드 이상급)로 선정됐다. 모닝은 현대차 i10, 폭스바겐 업(UP), 도요타 아이고(Aygo), 다치아 산데로(Sandero) 등 경쟁자를 제치고 수상했다.

모닝은 핸들링 성능, 운전석 구성과 실내 디자인, 실내·트렁크 공간 등 실용성 부문에서 최고 등급을 받아 종합적인 측면에서 가장 가치가 높은 차로 인정받았다. 실제로 모닝은 지난해 영국에서 총 1만7천948대가 팔려 아이고(2만2천643대), 피아트 500(2만1천292대), i10(1만9천146대)에 이어 판매량 4위에 올랐다. 기아차 중에서는 스포티지(3만4천502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팔린 모델이다.

왓카 평가단은 모닝이 작년에 이어 이 부문에서 다시 수상한 것을 언급하며 "여전히 실내공간과 성능, 편안함, 가성비 면에서 경쟁자들을 압도한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2019 최고의 차'(2019 Car of the year) 자리에 올랐던 기아의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EV는 올해는 부문을 달리해 '최고의 소형 전기차' 영예를 안았다. 니로EV는 왓카 평가단의 실제 주행 평가에서 몸값이 훨씬 비싼 재규어 아이페이스(I-Pace)와 같은 253마일(약 398㎞)의 주행거리를 기록해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강력한 동력 성능까지 갖췄다는 평가를 받은 니로 EV는 우수한 실내공간과 다양한 편의·안전사양, 정숙성과 승차감 등으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니로EV는 작년 영국에서 682대가 판매됐다. 전기차 시장에서는 13위를 기록했고, SUV 전기차 중에서는 I-Pace, 테슬라 모델 X, 아우디 E-트론,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에 이어 5위에 올랐다.

왓카 평가단은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지만, 니로EV는 여전히 그 가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