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월부터 100일간 '#햎싸 캠페인' 성공적으로 마무리
‐900건 이상의 게시물 모여 총 10곳에 해피라이트 설치 완료


한불모터스가 지난해 시트로엥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진행한 교통문화 캠페인 '해피사인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캠페인은 100년 전 프랑스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약 10만개의 도로표지판을 설치했던 창립자 앙드레 시트로엥의 철학을 이어받아 안전한 교통문화를 확산하는 한편 브랜드의 100년 역사를 알리기 위해 기획했으며 지난해 10월10일부터 12월까지 100일간 진행했다.

한불모터스, 시트로엥 교통안전 캠페인 마무리


캠페인 결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총 900건 이상의 누적 게시물이 모여 신정네거리, 신림교차로, 연신내역, 종로3가, 남부터미널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시내 10곳에 해피라이트가 설치됐다.

회사는 캠페인 성공 축하와 감사의 의미를 담은 영상을 게재하고 참여자 모두에게 시트로엥 100주년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1월31일까지 시트로엥 공식 홈페이지나 소셜네트워크채널을 통해 주소지를 비롯한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2월 중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FCA코리아, "3분기 픽업 글래디에이터 투입"
▶ [시승]사활을 걸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 정의선 부회장, "수소산업, 10년 내 50% 원가절감 가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