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6000 클래스, '토요타 GR 수프라'로 보디 교체

슈퍼레이스가 올시즌 메인경기인 슈퍼 6000 클래스에 참가하는 경주차에 토요타의 'GR 수프라' 보디를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캐딜락 ATS-V로 외관을 바꾼 이후 4년만의 변화다.

슈퍼레이스, 토요타 수프라 보디 입는다


슈퍼레이스에 따르면 슈퍼 6000 클래스 경주차는 양산차의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강화 플라스틱 등 가벼운 소재로 제작한 카울을 입힌다. 지난 2008년 첫 레이스를 시작하던 당시 국산 스포츠카인 스피라를 역사적인 최초의 보디로 정했다. 이후 캐딜락 CTS(2009년)와 제네시스(2012년), 캐딜락 ATS-V(2016년)를 거쳤다.

수프라는 지난 2002년 이후로 생산을 중단했다가 17년만에 재탄생했다. 토요타의 모터스포츠부서인 '가주레이싱(GR)'의 도전정신과 더 나은 자동차를 향한 철학을 담고 있어 모터스포츠와 떼어놓을 수 없는 스포츠카로 평가된다.

슈퍼레이스, 토요타 수프라 보디 입는다


가주레이싱은 월드랠리챔피언십, 월드인듀어런스챔피언십, 다카르랠리 등에 참가하며 모터스포츠에 대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수프라는 지난해부터 나스카(전미스톡카경주협회)에 출전하는 차의 외관으로도 쓰고 있다.

새로운 보디로 단장할 슈퍼 6000 클래스는 오는 4월25~26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전을 연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FCA코리아, "3분기 픽업 글래디에이터 투입"
▶ [시승]사활을 걸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