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 3년 연속 완주

쌍용자동차가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다카르 랠리를 3년 연속 완주했다.

21일 쌍용차에 따르면 쌍용 모터스포츠팀은 17일(현지시간) 2020 다카르 랠리 마지막 12구간(사우디 아라비아 하라드∼키디야 429㎞)을 통과하며 13일 간 7천500㎞에 달하는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최종기록은 53시간 59분 52초로 T1-3(이륜구동 가솔린 자동차) 부문 7위, 자동차 부문 종합 24위다.

쌍용차는 2018년 티볼리 DKR, 2019년 렉스턴 DKR에 이어 올해 코란도 DKR로 다카르 랠리를 또 완주하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전문기업으로서 위상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쌍용 모터스포츠팀의 오스카 푸에르테스 선수와 공동파일럿 디에고 발레이오 선수는 "2주간 거칠고 척박한 길을 달리는 동안 코란도 DKR이 아무런 문제 없이 좋은 성능을 보여준 덕에 완주는 물론, 상위 25위안에 드는 성적을 거뒀다"고 말했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쌍용차의 기술력과 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해외 활동을 강화하고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 3년 연속 완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