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국가 추진 중인 수소도시가 수소사회 조기구현에 중요 역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겸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이 "수소도시가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교통, 냉난방 등 도시 주요 기능이 수소를 통해 이뤄지는 도시가 다양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수소사회의 장점을 부각시키는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

17일 수소위원회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수소위원회가 수소사회의 비전과 가치를 적극 알릴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수소사회가 수소위원회나 개별 국가, 기업 차원의 노력과 협력만으로 구현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수소위원회는 설립 이후 꾸준히 산업계, 정부 그리고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수소사회 건설이 머지않은 미래에 구현 가능하다고 설득해왔다"고 설명했다.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 중에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세계적 에너지 전환 단계에 있어 수소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출범한 글로벌 CEO 협의체다. 회장사인 현대차, 에어리퀴드 외에 토요타, BMW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3년간의 수소위원회 활동을 평가 한 뒤 "기후 문제에 대한 각국의 관심을 감안해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달 말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CEO 총회에 맞춰 발표 예정인 수소원가 경쟁력 보고서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보고서는 30여개 회원사가 2만5,000여개에 달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향후 각 기업, 정부가 수소 에너지 분야 사업성을 예측하고 개발 계획을 수립할 때 이번 분석 결과물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부회장, "수소도시는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


이밖에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전기차 관련 지속적인 기술 개발 및 투자,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의 '2020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 모험가 베르트랑 피카르의 넥쏘 수소전기차 1회 충전 최장 주행 기록(778㎞) 달성, 임팩트 코팅스·H2 프로·GRZ테크놀로지스 등 해외 수소 기술 혁신과의 협업 내용도 인터뷰를 통해 소개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넥쏘의 올해 국내 판매 목표를 1만100대로 설정했다. 이밖에 전략 투자, 수소전기차 기술 향상 등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에 대한 주도권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s@autotimes.co.kr


▶ 한국지엠, "트레일블레이저, 트랙스와 간섭 없을 것"
▶ 트레일블레이저, 소형과 준중형 SUV '1타2피'
▶ 쏘나타·코나 일렉트릭, 워즈오토 10대 엔진' 선정
▶ 현대차, "올해 넥쏘 1만100대 판매 하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