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안전기준 위반, 과징금 부과 예정

국토교통부가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BMW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만트럭버스코리아, 모토로싸가 수입·판매한 총 9개 차종 7,77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6일 밝혔다.

포드코리아의 익스플로러 7,469대는 전동시트 프레임의 가장자리를 날카롭게 제작해 앞좌석과 콘솔 사이에 손을 넣을 경우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 BMW코리아의 M5 등 2개 차종 171대는 변속기 연결 배선의 설치 위치와 고정이 불량해 변속기에서 발생하는 열에 의해 연결 배선이 녹고 이로 인해 단락이 발생해 주행이 불가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 포드·BMW·토요타·만트럭 등 7,773대 리콜


한국토요타의 프리우스 38대는 계기판 내 회로기판의 결함으로 속도계 및 주행거리계 등이 표시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캠리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28대는 뒷좌석 안전띠 내 리트랙터 잠금장치의 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좌석안전띠가 빠르게 당겨지지 않아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다. 이 결함은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 사항으로 리콜을 진행하되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TGX 트랙터 등 2개 차종 60대는 엔진 제조과정 중 강도가 부족한 크랭크축을 장착해 운행 중 크랭크축이 파손되고 이로 인해 주행 중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모토로싸의 두카티 MTS1260 이륜차 7대는 사이드 스탠드 용접 불량으로 주차 시 용접부가 부러져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s@autotimes.co.kr


▶ 쉐보레, 소형 이상의 SUV '트레일블레이저' 사전계약 개시
▶ 제네시스, "GV80를 만든 건 여백의 미와 두 개의 줄"
▶ 제네시스, GV80으로 벤츠 누를까
▶ 베이징모터스, 국내시장에서 SUV 판매 나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