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테크노파크, 올 예산 1천205억원 편성…2003년 설립 이래 최대
울산 신산업 인프라 구축·기술혁신형 기업 육성 집중

울산테크노파크는 올해 1천205억원 예산을 투입해 '신산업 인프라 구축을 통한 기술혁신형 기업 육성'이라는 경영 목표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올해 예산은 2003년 울산테크노파크가 설립된 이래 최대 규모 예산이다.

울산테크노파크는 이 경영 목표 아래 기술혁신 거점기관 역할 강화, 신산업 분야 혁신 기반 조성, 중소기업 연구개발(R&BD) 역량 제고,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육성을 역점 추진한다.

울산 신산업 인프라 구축·기술혁신형 기업 육성 집중

울산테크노파크는 먼저 새 먹거리인 신산업 분야 혁신 기반 조성을 위해서는 수소 산업 기업지원 혁신 클러스터 조성,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사업화에 예산을늘렸다.

이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 육성 기반 조성, 3D프린팅 소재 상용화 품질평가 체계 마련, 미래자동차 종합안전시험장 조성,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과 같은 기반 조성 관련 예산도 확대했다.

울산테크노파크는 또 전기차·수소차 기반 자율주행차 개발, 첨단 융복합 소재 지원센터 구축, 내연기관차 부품 전동화 전환 기술 지원 등 신규 사업을 기획·수주하는 데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또 지역 기업의 사업 다각화, 신규 창업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이밖에 신규 산업 분야 기술강소기업을 울산으로 유인하고, 지역 중소기업은 기술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울산테크노파크는 2019년 전국 테크노파크를 대상으로 한 기관 경영 평가에서 최고등급(S등급)을 받았다.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사업을 수행하면서 스마트 팩토리 어워즈 기업지원 분야에서 대상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