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적용
차안에서 결제 '카페이' 기능
음파 기술로 노면소음도 줄여
베일 벗은 '제네시스 SUV'…겉은 웅장, 실내는 여백의 미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이달 판매를 시작할 GV80의 모습(사진)을 1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베일 벗은 '제네시스 SUV'…겉은 웅장, 실내는 여백의 미

GV80은 ‘역동적인 우아함’이란 주제로 디자인했다. 차량 앞부분은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을 중심으로 좌우에 4개의 얇은 쿼드램프를 배치했다. 쿼드램프부터 옆면을 따라 뒤쪽으로 이어지는 포물선은 볼륨감과 역동적인 인상을 준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국산 승용차 기준 최대 크기인 22인치 휠을 장착해 웅장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 실내 디자인에서는 ‘여백의 미(美)’를 강조했다. 액정표시장치(LCD) 터치패드에서 조작할 수 있는 기능을 늘려 센터패시아의 조작 버튼을 최소화했다.

베일 벗은 '제네시스 SUV'…겉은 웅장, 실내는 여백의 미

GV80은 현대차의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차량이기도 하다. 국내 최초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차량 안에서 결제할 수 있는 ‘카페이’ 기능도 갖췄다. 세계 최초로 음파를 이용해 노면 소음을 줄여주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을 채택했다.

운전을 돕는 첨단 기술도 눈에 띈다. 지능형 항속 기술이 대표적이다. 인공지능(AI)으로 운전자의 주행 패턴을 분석해 사람이 운전하는 것처럼 속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적용했다. 방향 지시등을 작동해 차로를 변경할 수 있는 고속도로 자동차로변경 보조 기술도 갖췄다.

첨단 기술 덕분에 안전성이 크게 높아졌다. 정밀 내비게이션을 통해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로에서 자동으로 속도를 줄인다. 전방충돌방지 보조 기술을 적용해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차가 멈춘다. 주행 중 전방에서 보행자와 충돌할 위험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차량 방향을 틀어준다. 충돌 사고가 났을 때 운전자와 보조석에 앉은 사람의 2차 충돌을 방지하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도 장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SUV 시장의 판을 뒤흔드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