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 눈길
▽ 최첨단 신기술 대거 탑재
▽ 벤츠 BMW 대형 SUV와 본격 경쟁
GV80 외관 디자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GV80 외관 디자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첫 SUV인 'GV80'의 내외부 디자인을 전격 공개했다. 꾸준히 성장하는 대형 SUV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세계적 명차 브랜드와 본격적인 경쟁을 시작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

제네시스는 1일 GV80이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 모델로 초대형 세단인 G90와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를 이끌어갈 플래그십 SUV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GV80의 차명은 '제네시스(Genesis)'의 'G'와 '다재다능한(Versatile)'의 'V', 그리고 대형 차급을 뜻하는 숫자 '80(에이티)'가 더해져 완성됐다.

◆ 역동성과 우아함 강조한 외관

GV80에는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독창적이고 고급스러운 감성을 담아낸 ‘역동적인 우아함’이라는 디자인 콘셉트를 대형 SUV 특유의 웅장함과 조화시켜 강한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GV80 전면부는 브랜드 고유의 방패 모양 크레스트 그릴과 4개의 쿼드램프를 적용해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요소인 '지-매트릭스'도 헤드·리어 램프, 전용 휠에 적용했다. 지-매트릭스는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보이는 아름다운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제네시스만의 고유 문양이다.
GV80 전면부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GV80 전면부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측면부는 쿼드램프에서 뒷바퀴 휠하우스까지 부드럽게 이어지는 완만한 포물선인 ‘파라볼릭 라인’을 적용하고 그 아래에 강렬한 느낌의 ‘애슬래틱 파워 라인’을 대비시켜 차체의 볼륨감과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국산차 역대 최대 직경인 22인치 휠을 적용해 볼륨감도 높였다.

후면부는 전면 램프와 동일하게 상하 2단으로 완전히 분리된 슬림형 쿼드 리어램프를 적용해 디자인 통일성을 높였고, 장식적인 요소를 최대한 배제해 깔끔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내장 디자인은 운전자의 안락감과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 고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또한 시트 높이는 물론 센터 콘솔과 암레스트(팔걸이 부분)을 상향시켜 더욱 안정적인 시야를 확보했다.

◆ 최첨단 신기술 대거 탑재

GV80에는 최첨단 신기술도 대거 탑재됐다. 측면 충돌 시 머리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탑승자들 간의 2차 충돌을 방지하고자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최초로 적용했다. 현대차(98,000 +0.82%)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이 에어백은 승객 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현대자동차그룹 자체 실험 결과) 감소시킬 수 있어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GV80 측면부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GV80 측면부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도 탑재됐다.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제동하고 주행 중 전방 보행자와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회피한다. 인공지능이 운전자 주행 패턴을 분석해 직접 운전하는 것과 흡사한 반자율주행을 선보인다. 내비게이션을 기반으로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로에서 자동 감속하고 방향지시등을 작동하면 자동으로 차로를 변경하는 등의 차세대 고속도로 주행보조 기술(HDA II)이 대거 적용됐다.

◆ 첨단 IT 기술로 만들어낸 고급감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최초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카페이(차량 내 간편 결제 기술)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인식 조작계) △강화된 음성인식 기술 등이 포함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적용했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실제 주행영상 위에 가상 주행 안내선을 입혀 운전자가 쉽고 정확하게 경로를 따라 주행할 수 있도록 한다. 제네시스 카페이는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지갑을 꺼내지 않고 내비게이션 화면에서 명령어만 눌러 비용을 결제하는 기술이다. 국내 주요 주유·주차 회사 및 카드사와의 협업을 통해 결제 체계를 구현했다.
GV80 내부 디자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GV80 내부 디자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더불어 GV80에는 기존 화면 터치 방식 외에도 필기 방식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를 도입했다. 진보된 음성인식 기술은 자연어에 기반한 음성인식 제어 범위를 확대해 선루프·창문·트렁크 개폐, 카카오톡 메시지 발신 등도 가능해졌다.

세계 최초로 주행 중 발생하는 노면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해주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이 적용돼, 소재와 차체 구조 등 물리적 기술에 의존하던 기존의 소음 제어 기술의 한계를 극복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는 출범 이래 4년간 G90, G80, G70 등 뛰어난 상품성을 갖춘 고급차를 출시하며 세계 명차들과 경쟁하는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그 동안 동급 SUV에서 볼 수 없었던 고급감과 안락함, 강력한 성능으로 무장한 만큼 기존 SUV 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제네시는 GV80을 오는 23일 미디어 프리뷰를 통해 실물을 공개하고 이달 중으로 국내에 가장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