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꺼짐·전복 가능성 발견

국토교통부가 만트럭버스코리아, 태강기업, KCP중공업이 제작·판매한 덤프트럭 등 3개 기종의 건설기계 31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7일 밝혔다.

만트럭버스코리아의 덤프트럭 150대는 엔진 크랭크축 파단 또는 현가장치의 에어밸로우즈 파손 현상 발생 가능성이 확인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150대 중 54대는 엔진의 크랭크축 파단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97대(크랭크축 파단 1대 포함)는 현가장치의 에어밸로우즈 파손으로 쏠림현상이 발생해 전복 가능성이 있다.

이번 리콜은 국토부의 제작결함조사 지시에 따라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이 확인한 결함을 건설기계 제작결함심사평가위원회 심의을 거쳐 제작사에 통보했으며 이에 제작사의 시정계획서 제출이 완료됨에 따라 시행하는 것이다.

국토부, 만 덤프트럭 150대 리콜


태강기업의 기중기(TKA-442CH) 53대는 제작동일성조사 결과, 형식승인과 다르게 제작한 것으로 확인돼 판매중지 처분과 리콜을 병행할 예정이다. KCP중공업의 콘크리트 펌프 108대도 형식승인과 다르게 제작한 것으로 확인돼 판매중지 처분 및 리콜 시행 계획이다. 해당 제품은 2020년 1월2일부터 제작사로부터 미승인 후면부착물의 제거 조치를 받은 후 전국 건설기계 검사소에서 제작사 부담으로 구조변경검사를 받을 수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타타대우, 인천 서구청에 LNG 청소차 인도
▶ [하이빔]무너지는 400만대, 그리고 와이파이(WiFi)
▶ 재규어랜드로버, 내년 첫 신차는 디스커버리 스포츠
▶ 2020년 달라지는 자동차관련 제도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