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김치연 기자=제너럴모터스(GM)가 현대자동차 미국 법인을 상대로 자율주행차 개발 과정에 참여한 간부를 가로채 갔다며 17일(현지시간) 소송을 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GM은 지난달 현대차의 최고 안전 책임자(CSO)로 자리를 옮긴 브라이언 라토프 전 GM 상무도 함께 고소했다. GM은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 "라토프가 GM에서 맡던 자리와 현대차에서 맡은 일 사이의 놀라운 유사성을 고려하면 그가 GM에서 얻은 기밀, 독점, 영업비밀 정보를 현대차의 이익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라토프는 GM에서 자율주행차 개발 과정을 포함해 안전 특성들을 내밀하게 알 수 있는 자리에 있었다고 GM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미국 법인은 "현대차가 이달 초 GM 직원이던 라토프를 새 CSO로 고용했다"고 확인하면서 "라토프가 GM 사업과 관련해 가지고 있을 독점·기밀 지식을 철저히 존중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라토프가 현대차에서 맡은 새 역할에 이런 정보들이 사용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 문제를 선의를 갖고 풀고 있으며 신속히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ic@yna.co.kr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