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현대차그룹이 국내 모빌리티 사업을 위해 자본금 200억원 안팎 규모 별도 법인을 설립했다.

10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달 모빌리티 사업 법인 '모션'을 세웠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션'의 구체적인 사업 방향이나 출자비율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도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법인 모션랩(MOCEAN Lab)을 설립했다. 모션랩은 LA 도심 주요 지하철역 인근 환승 주차장 네 곳을 거점으로 지하철역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를 한다. 앞으로는 다운타운 LA지역과 한인타운, 할리우드 지역에 최대 300대를 차고지 제한 없는 카셰어링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에 1조8천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국내에서도 이미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현대차와 KST모빌리티는 내년 상반기 중 3개월간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앱으로 12인승 대형승합택시를 불러 합승해서 가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승객들의 호출을 실시간으로 분석해서 최단 경로를 찾는 기술을 현대차가 제공하고 택시사업자인 KST모빌리티가 택시를 운행한다. 영종도에서는 앱으로 호출하면 이에 맞춰 경로를 실시간 수정해 가까운 정류장으로 빨리 오는 수요응답형 버스 'I-MOD'(아이-엠오디, Incheon-Mobility On Demand)를 내년 1월까지 시범 운영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전환을 공표한 이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