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퍼포먼스 라인업, 향후 M 카테고리로 통일
-성능 이외에 감성 높여 새로운 차별화 시도


BMW가 고성능 브랜드 M의 명칭을 구분하기 쉽게 통일하고 고급감을 강조한 제품군 확장에 나선다.
BMW, M 브랜드와 M 퍼포먼스 'M카'로 통일한다


지난 14일 열린 BMW 연례 시승회에서 BMW코리아는 고성능 M브랜드의 새로운 전략을 소개했다. M라인업은 크게 오리지널 M과 M 퍼포먼스로 나뉜다. 오리지널 M은 M3, M4와 같이 정통적인 레이싱 DNA를 지닌 M전용 제품이다. 또 오리지널 M에는 한 단계 상위 버전인 컴페티션과 트랙 주행에 최적화된 CS, 하드코어 성능을 갖춘 GTS로 세분화된다.

반면, M 퍼포먼스는 일반 제품군 중 가장 성능이 강한 트림에 이름을 붙인다. 예를 들어 3시리즈 중 가장 출력이 높은 차를 M340i, X5 중에서 가장 힘이 센 디젤 트림에 X5 M50d와 같은 배지를 붙인다. 쉽게 말해 일반 제품과 오리지널 M 사이에 위치한 고성능 차를 가리킨다.

하지만 분류를 잘게 나누다 보니 M에 대한 기준이 모호해졌고 사람들의 혼란이 더 커졌다는 게 회사 판단이다. 또 같은 M배지를 붙여도 차종별로 성격 차이가 심해 정체성에도 한계를 보였다는 것. 이에 회사는 차명에 M을 붙인 제품을 전부 M 카테고리로 통일하는 새 계획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세그먼트 상관없이 모두 똑같은 'M카'라는 조건하에 기존 M퍼포먼스 라인업이 순차적으로 오리지널 M으로 흡수될 예정이다.
BMW, M 브랜드와 M 퍼포먼스 'M카'로 통일한다


M카가 추구하는 방향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지금까지의 M카가 성능 및 운전 재미, 혁신과 같은 단어 위주였다면 앞으로는 고급스러움과 감성을 키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한다는 것. 소비자에게 일반 제품과는 다른 특별한 감각을 제공하고 상향 평준화돼 있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BMW코리아는 대표적인 차로 M8 컴페티션을 국내 처음 공개했다. 새 제품은 낮고 넓은 차체와 아름다운 디자인 외에도 차체 곳곳에서 고급감을 높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먼저 시트 옆 스키드 플레이트를 비롯해 실내를 감싸는 무드등은 달리기에 집중하는 스포츠카보다는 고급 세단을 보는 듯하다. 또 바람개비 모양으로 조각한 오디오 커버와 여러 겹의 가죽을 덧대어 붙인 대시보드 패널, 화려한 스티치로 마감한 도어 및 시트 형상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한편, BMW코리아는 글로벌 전략에 맞춘 새 M카를 속속 한국에 선보여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현재 판매중인 M2와 M3 세단, M4 쿠페 및 컨버터블, M5, X3 M, X4 M, M8에 이어 X5 M과 X6 M, M135i 등 다양한 세그먼트의 M카들이 내년 한국 땅을 밟을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불모터스, 사고 수리 시 대차 서비스 늘린다
▶ 일본차, 불매운동에 그랜저 펀치까지 '어쩌나'
▶ [시승]중국차 어디까지 왔나, 동풍소콘 펜곤 ix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