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SK텔레콤과 업무협약 진행

도로교통공단이 경찰청, SK텔레콤과 함께 자율주행시대를 대비한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도로교통공단, 자율주행차 시대 적극 대비한다


이를 위해 지난 6일 경찰청에서는 '실시간 교통신호 정보제공 시스템 구축 실증사업' 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협약은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교통신호 정보와 소통정보를 공유해 서로 운영하는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다. 또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의 개발 및 실증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SK T맵의 소통정보를 받아 도로교통공단이 주관연구기관으로 참여 중인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 과제의 고도화에 활용한다. SK텔레콤은 경찰청의 교통신호 정보를 제공받아 이를 반영한 T맵의 최적 경로 안내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 도로교통공단은 도심 자율주행 환경 구축을 위한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반의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의 개발 및 실증 연구'를 SK텔레콤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공단은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을 고도화함으로써 도심 교통혼잡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은 경찰청과 SK텔레콤과 함께 향후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운행을 위한 첨단교통 인프라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원활한 소통과 교통안전 확보를 위한 다양한 과제를 발굴해 대국민 교통서비스의 품질향상을 위한 협업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렉서스, 일본차 불매에도 누적 1만대 돌파
▶ 애스턴마틴, 첫 SUV 'DBX' 이달 출시…국내는?
▶ BMW코리아, 가솔린 대세 반영한 X1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