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장 공략 위한 현지화 5대 전략 공개
-중국 시장에 신속하고 유기적 대응 도모


현대모비스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수입박람회'에 참가해 조직 신설 및 현지 조달 체계 구축 등의 내용을 담은 '2020년 5대 중국 현지 특화전략'을 7일 발표했다.

5대 특화 전략은 핵심기술 현지개발 체계 구축과 원가경쟁력 강화, 현지조달 체계 구축, 영업전략 세분화, 기술홍보 강화로 나뉜다. 회사는 본사의 개입을 줄이고 현지 기능을 높여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급변하는 중국 시장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우선 전동화, 전장 등 전 분야의 핵심부품을 현지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연구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술개발 거점의 역할 구분을 명확히 하고 시너지를 강화해 혁신기술 발굴부터 양산부품 설계 및 검증까지 논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이다.

또 중국사업 역량강화팀을 신설해 지속적인 원가경쟁력 강화 작업도 수행한다. 제품설계 전부터 원가전략을 수립하고 개발 후 영업단가 책정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러한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중국구매센터'도 함께 신설해 현지의 협력사를 새로 개발하는 등 현지 조달 체계도 강화한다. 경쟁력 있는 현지 협력사를 발굴해 원가 경쟁력 확보는 물론 유연한 재고 관리등을 가능케 할 계획이다.

회사는 핵심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영업과 홍보를 강화해 실질적인 수주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권역별, 제품별, 업체별로 세분화된 영업 전략을 수립해 고객의 니즈에 맞는 부품을 제안하는 맞춤형 영업활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담도굉 현대모비스 중국사업담당은 "현지의 신속하고 유연한 대응체계 구축을 통한 맞춤형 핵심부품 개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소비자 요구와 취향을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기술과 제품을 개발해 적극적으로 수주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그룹,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지원 사업 열어
▶ 애스턴마틴, 첫 SUV 'DBX' 이달 출시…국내는?
▶ 타타대우상용차, 야간 예약 정비 서비스 진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