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레벨 4이상 기술 개발 목표
-독일에 이어 미국과 중국에 기술 거점 설립 예정


폭스바겐그룹이 독일 뮌헨과 볼프스부르크에 자율주행 자회사 '폭스바겐 오토노미'를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핵심 기지 역할을 수행한다. 2020년과 2021년에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중국에도 추가 설립된다. 폭스바겐그룹 자율주행 부문 전무이자 폭스바겐 상용차 기술개발을 책임지는 알렉산더 히칭어가 경영을 맡는다.

레벨4 자율주행 위한 '폭스바겐 오토노미' 출범


회사는 우선 도심 내 사람과 사물을 위한 이동 솔루션 분야에 자율주행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 7월 폭스바겐그룹은 포드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아르고AI에 투자한 바 있다. 폭스바겐 오토노미와 아르고AI는 자율주행시스템 구현을 위해 협업할 예정으로 특히 시스템 엔지니어링과 산업화 분야에 집중함으로써 향후 그룹 내 표준화된 자율주행시스템 모듈을 구축할 계획이다.

알렉산더 히칭어는 "그룹 내 브랜드와의 시너지를 통해 자율주행차를 비롯한 고성능 컴퓨터와 센서의 비용을 낮추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향후 십년 내 자율주행차의 대규모 상용화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 상용차가 개발한 경상용차는 폭스바겐 오토노미의 자율주행시스템을 적용한 첫번째 사례가 될 예정이다. 폭스바겐그룹 내에서 MaaS와 TaaS를 비롯한 자율주행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상용차 부문은 로보택시와 로보밴 등 특별목적차량(SPV)을 개발하고,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해당 차에 필요한 시스템 개발을 맡는다.

한편, 폭스바겐 오토노미는 자율주행기술 개발과 적용, 검증 업무 외에도 그룹 내 자율주행 레벨4 이상 개발과 관련된 모든 과정을 담당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신형 그랜저, 첫 날에만 1만7,294대 계약...'신기록'
▶ 쌍용차, "퀴즈 풀면 아이폰11 쏜다"
▶ 10월 수입차, 일본차 79% 반등 성공...'할인 효과'
▶ 포드코리아, 6세대 익스플로러 출시... 5,990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