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타2 GDi 엔진 비용 3100억원 반영
내수 시장 셀토스·K7·모하비가 견인
해외 텔루라이드·쏘울·씨드·셀토스 인기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2019년 3분기 매출액 15조895억원, 영업이익 2915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7.2%, 영업이익은 148.5% 증가했다. 경상이익은 40.9% 늘어난 4458억원, 당기순이익은 9.4% 개선된 3258억원이다.

기아차(46,300 -4.44%)는 쎄타2 GDi 엔진 평생 보증과 고객 보상 프로그램으로 일회성 비용 3100억원이 판매관리비에 포함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완성차 판매는 국내 13만2447대, 해외 55만8704대로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총 69만1151대를 달성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 대형 SUV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출시로 상반기까지 9.3%에 달했던 판매 감소폭을 4.9%까지 끌어올리며 크게 만회했다.

해외 시장에서도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를 앞세운 북미와 씨드 판매가 호조를 보인 유럽에서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다. 8월 셀토스 런칭으로 처음 진출한 인도 시장에서는 8000대를 판매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