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3만1,126대·영업손실 1,052억원 기록, 전년 대비 손실 확대

쌍용자동차가 올해 3분기에 판매 3만1,126대, 매출 8,364억원, 영업손실 1,052억원, 당기순손실 1,07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3분기 실적은 글로벌 시장 둔화와 내수 시장 침체에 따른 판매 감소 여파다. 판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4%, 7.2% 감소세가 나타났다. 1~3분기 누계 판매는 수출 감소 영향으로 전년 대비 0.8% 감소세를 기록했다. 매출은 내수 시장 점유율 상승 영향으로 전년 대비 2%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3분기 손익은 판매 감소 여파와 시장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비용 증가, 신제품 출시 등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손실이 확대됐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쌍용차, 2019년 3분기 매출 8,364억원…7.2%↓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 3개 신차를 통해 판매회복을 추진하고 있다. 9월부터는 코란도 수동 제품의 수출을, 이달부터는 사우디 아라비아 SNAM사와 렉스턴 스포츠 수출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판매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 지난 9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 방안에 노사가 합의한데 이어 경영체질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쇄신책을 마련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현대차 파비스 군용 트럭으로 개조 '두돈반 대체'
▶ 현대기아차, '신 제조기술 전시회' 열어
▶ [하이빔]다임러금융, 이제 '모빌리티'라 불러라
▶ 디젤 중고차, 국산·수입에 따라 잔존가치 달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