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가을부터 수도권 전시장 개방

포르쉐코리아와 SSCL 간 계약에 따라 추가 딜러 선정이 금지됐던 서울지역에 제2 판매사가 언제 진입할 지 주목받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포르쉐의 일산·대전·대구지역 판매사인 아우토슈타트는 서울 용답동에 400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했다. 아우토슈타트는 태영약품이 썼던 건물을 부수고 펜스를 처둔 상태로, 주변에서는 포르쉐 전시장이 들어선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소문이 사실일 경우 포르쉐 한국시장 진출 후 레이싱홍그룹이 아닌 회사의 첫 전시장이 된다.

포르쉐는 지난 2013년말 한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하면서 당시 수입과 판매를 담당했던 SSCL에 신규 법인의 지분 25%를 주는 동시에 향후 5년간 수도권에 신규 판매사 진입을 금지키로 했다. 지난 2018년 계약기간이 끝남에 따라 수원지역에 도이치아우토가 들어섰다. 이제는 서울지역까지 누구나 진입 가능해지면서 어느 업체가 선택될 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포르쉐, 서울지역에 제2 판매사 들어서나


포르쉐는 그러나 현재로서는 서울지역에 전시장을 추가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동차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전시장을 늘리는 건 무리가 있다"며 "더구나 내년 판매분의 80% 이상을 이미 올해 계약한 만큼 굳이 새 전시장을 둘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판매사들 역시 비슷한 설명이다. 아우토슈타트나 도이치아우토가 서울지역 진입을 노리는 건 사실이지만 당장 판매망이 들어설 상황은 아니라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 아우토슈타트도 "부동산가격이 갈수록 상승하고 있고, 판금·도장 등이 가능한 정비센터 및 전시장 부지를 점점 찾기 어려워 일단 매입했을 뿐 포르쉐사업만을 위한 부지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서울지역에는 포르쉐의 제2 판매사가 언제쯤 진입할까. 포르쉐코리아나 판매사들 모두 그 시점을 오는 2021년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내년 하반기께는 판매사 선정작업을 벌이게 된다. 현재 전국에 6개의 전시장을 둔 SSCL을 제외하면 후보업체는 아우토슈타트와 도이치아우토(3개 지역)뿐이다. 제4의 판매사를 뽑을 가능성은 적다.

한 판매사 관계자는 "아우토슈타트나 도이치모터스 모두 서울지역 진입을 강력히 원하고 있는 건 누구나 알고 있다"며 "그러나 포르쉐측이 이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고 있어 두 업체 모두 물밑에서 여러가지 준비작업을 벌이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포르쉐는 올 겨울 도이치아우토가 창원 전시장을 개장한다. 이 경우 전국 전시장은 총 13개 소로 늘어난다.

강호영 선임기자 ssyang@autotimes.co.kr


▶ GS칼텍스, 연내 토탈 에너지 스테이션 구축
▶ 벤츠, 한국에서 장기 렌터카사업 시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