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571마력 내는 엔트리 타이칸

포르쉐가 순수 전기차 타이칸 터보 S와 터보에 이은 세 번째 라인업 '타이칸 4S'를 15일 공개했다.

포르쉐, 입문형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4S' 공개


포르쉐에 따르면 새 차는 타이칸의 엔트리 차종으로 동력계는 퍼포먼스 배터리로 최고 530마력,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로는 최고 571마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시간은 4초다. 최고속도는 250㎞/h다. WLTP 기준 주행가능거리는 퍼포먼스 배터리가 407㎞,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가 463㎞다. 최대 충전용량은 각각 225㎾, 270㎾다.

기존 타이칸과 마찬가지로 네바퀴굴림 시스템이 기본이며 리어 액슬에는 2단 변속기를 맞물린다. 또 인텔리전트 차징 매니지먼트 및 에어로 다이내믹을 구현해 에너지 소비량과 장거리 주행능력 향상 등 효율을 꼼꼼히 챙겼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기존 타이칸과 동일하다. 윤곽이 뚜렷한 앞모양과 함께 넓고 평평한 보닛이 특징이다. 뒤쪽으로 갈수록 경사진 지붕선은 아름다운 실루엣을 강조한다. 짧아진 C필러와 명확한 숄더라인, 날렵한 후면 디자인은 전형적인 포르쉐 형태와 맥을 같이한다.

포르쉐, 입문형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4S' 공개


타이칸 4S의 특징은 공기역학적으로 최적화한 19인치 타이칸 S 에어로 휠과 레드 컬러 브레이크 캘리퍼다. 새로운 프론트 에이프런과 블랙 컬러 사이드 실, 리어 디퓨저는 시각적 차별성을 나타낸다.

실내는 미래 포르쉐 디자인 흐름을 엿볼 수 있다. 대시보드 가장 높은 지점에 독립된 곡선형 계기판이 있고 중앙에는 10.9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자리했다. 가죽을 사용한 인테리어를 비롯해 편의품목으로는 8방향 전동조절식 컴포트 시트가 기본으로 들어한다.

타이칸 4S의 국가별 특별품목을 포함한 독일시장 판매가격은 10만5,607유로(약 1억3,800만 원)부터다. 내년 1월 인도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 추진…산업부-울산·세종시 협업
▶ BMW그룹코리아, 카 액세서리 및 라이프스타일 제품 할인
▶ 르노삼성, 여성 건강 캠페인 '2019 핑크런' 참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