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상금 23억9,000만원
-BMW 라운지 운영, 패키지에 따라 3가지 티켓 판매

BMW코리아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부상을 준비했다고 8일 밝혔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는 한국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LPGA 대회로 나흘간 최정상급 여성 골퍼들이 72홀 스트로크 방식으로 우승 레이스를 펼친다. 총상금은 200만달러(한화 약 23억9,000만원), 우승 상금은 30만달러(한화 약 3억6,000만원)로 글로벌 170개국 이상에 생중계된다. 전국에서 약 6만명 이상의 갤러리들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BMW그룹이 처음으로 개최하는 글로벌 여성 골프대회를 위해 회사는 프리미엄 서비스와 부상을 제공한다. 선수들에게는 최대 규모의 상금과 더불어 BMW 8시리즈, 7시리즈, X7를 각각 6번홀, 13번홀, 16번홀 홀인원 부상으로 증정한다.

갤러리를 위한 프로모션과 경품도 마련했다. 대회 공식 부스인 갤러리 플라자에는 BMW 오너들을 위한 라운지를 운영하며 갤러리들을 위해 케이터링 서비스와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갤러리 플라자 내부에는 BMW 브랜드 센터를 마련해 BMW 미래재단, BMW 라이프스타일&파츠, BMW 드라이빙센터에 대한 홍보 및 이벤트를 진행한다. 갤러리 경품으로 BMW 골프 스포츠 백, 자전거, 킥보드 등도 준비했다.

우승자가 가려지는 18번홀 그린에는 BMW 럭셔리 클래스 라운지를 운영한다. BMW 럭셔리 클래스 패키지를 구매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뷔페 서비스와 스와로브스키에서 제작한 BMW 볼마커 및 대회 기념품을 증정할 뿐 아니라, BMW 120대를 투입해 최상의 의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기 관람을 위한 입장권은 총 3가지다. ▲일반 관람 티켓과 ▲BMW 오너스 라운지 입장과 케이터링 서비스 및 소정의 기념품이 제공되는 BMW 프리미엄 패키지 티켓, ▲18번 그린에 위치한 BMW 럭셔리 클래스 라운지 입장과 VIP패스, 뷔페 서비스, 별도의 VIP 주차장 및 뉴 7시리즈 셔틀 서비스까지 제공되는 BMW 럭셔리 클래스 패키지 티켓을 판매한다. BMW 럭셔리 클래스 패키지 및 BMW 프리미엄 패키지 티켓은 얼리버드 티켓 판매가 완료됐고 정상가로 판매 중이다.

BMW코리아,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27일 개최


BMW코리아 마케팅 총괄 볼프강 하커 전무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가 LPGA 대회로 격상된 만큼 선수들과 갤러리들이 그에 걸맞은 프리미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노후 경유차, 환경개선부담금 내야 이전·말소 가능
▶ 포르쉐, 파나메라 10주년 기념 에디션 공개
▶ 볼보트럭, 국내 누적 판매 2만5,000대 달성
▶ [연재]쉐보레 스파크, 36개월을 경험하다-2
▶ [시승]현실적인 스포츠 감성, 아우디 A5 스포트백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