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아파트 주차난 해결...운행 수 적은 차 공유차로 대체

쏘카가 성동구청과 '지역 공유경제 활성화를 통한 주민 삶의 질 향상 및 스마트포용도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쏘카, "공유차 활용해 노후 아파트 주차난 해소"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간 제공을 통한 공유차 활성화 기반 마련, 공유차를 활용한 노후아파트 주차난 해소,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을 활용한 왕십리 스마트교통도시 조성, 기타 기술을 활용한 공유경제 활성화 및 스마트포용도시 구축 등을 추진한다.

우선 쏘카는 성동구청과 '주차난 해결 위한 주민참여형 감차 시범사업'을 전개한다. 노후 아파트의 경우 세대 수 대비 주차면이 부족한 상황에서 주차난이 심각해 이에 쏘카는 운행량이 적은 승용차를 공유차로 대체한다. 이를 통해 공동주택의 주차면을 확보하고 가구의 비용 절감을 도모한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공유차를 활용해 사회 문제로 떠오른 주차난을 해결하는 데 일조하겠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다른 지차체와도 협약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영상]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전시회! '2019 오토살롱위크'
▶ 라임코리아, "공유를 위한 전동 킥보드는 내구성이 다릅니다"
▶ 튜닝 통합브랜드 'K-튠' 출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