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올해 3분기 9만7천여대의 차량을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 2분기의 기존 최다 인도 실적(9만5천200여대)을 1.9% 늘린 역대 최고 기록이다. 지난해 같은 분기(8만3천500여대)에 비하면 16.2%나 늘어난 수치다.

그런데도 시장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팩트셋 전망치 평균값인 9만9천대에 2천대가량 모자랐다. 증시는 싸늘하게 반응했다. 테슬라 주가는 전날 연장거래에서 3% 이상 떨어진 데 이어 이날 오전장에서도 미 동부시간 오전 11시 현재 5.6%나 급락했다.

테슬라는 3분기에 보급형 세단인 모델3 7만9천600여대, 프리미엄 세단 모델S와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X 1만7천400여대를 각각 인도했다고 밝혔다. 모델3는 작년 동기(5만5천840대) 대비 43% 늘어났으나, 모델S·모델X는 작년 3분기(2만7천660대)보다 37% 감소했다. 본격 양산 체제에 들어간 모델3가 테슬라의 주력 차종으로 자리 잡은 셈이다. 전체 인도량에서 모델3의 비중은 83%에 달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4분기에는 10만대를 돌파해 10만5천대를 인도할 예정이라며 올해 전체 인도량은 36만~40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