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태국 판매 1위인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태국 내 생산을 강화하는 동시에 태국을 아시아-태평양 지역 연구개발(R&D) 허브로 육성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태국 영문 온라인 매체 더 네이션에 따르면 스리야 중룽르앙낏 산업부장관은 최근 투자 논의를 위해 일본을 방문, 일본·태국 경제협력협회(JTECS) 및 도요타 자동차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스리야 장관은 "태국은 이번 MOU 합의를 태국 자동차 생산 신장 및 태국 내 로보틱스(자동기계) 산업 향상의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면서 "MOU 체결을 통해 '타일랜드 4.0' 목표에 더 가깝게 다가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타일랜드 4.0'은 오는 2021년까지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AI) 기반 위에 미래 자동차·스마트 전자·디지털·로봇·바이오 연료 및 화학 등 미래성장 12대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국가 프로젝트다.

그는 또 도요타 자동차가 태국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R&D 허브로 만들 계획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리야 장관은 그러면서 "MOU 주요 파트너로서 도요타는 태국 내 생산 시설에 최신 기술을 들여와 연간 75만대까지 생산 능력을 신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치야마다 다케시 도요타 회장도 태국 내 생산 시설을 강화하고 있으며, 오는 2025년까지 500만대 이상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우치야마다 회장은 "이 중 50만대는 전기차(EV)가 되고 나머지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리야 장관은 일본의 경제산업성(METI)과 태국의 동부 경제회랑(EEC)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도 논의했다고 더 네이션은 전했다. 그는 "일본은 고속철과 같은 기반시설 사업과 로보틱스나 첨단 산업기지 건설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면서 "EEC 내 사업 기회를 살펴보기 위해 태국 내 파트너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