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토스, 두달 연속 소형 판매 1위
해외,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
기아차가 K7프리미어와 셀토스 인기에 힘입어 9월 23만3648대 판매를 기록했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가 K7프리미어와 셀토스 인기에 힘입어 9월 23만3648대 판매를 기록했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가 9월 한달 간 전세계 시장에 완성차 23만364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수치다.

특히 내수 시장이 4만2005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셀토스와 K7 판매 증가 효과가 컸다.

국내에서 레저용차량(RV)은 신차 셀토스가 6109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카니발 3854대, 쏘렌토 3743대, 모하비 1754대 등이 뒤를 이어 총 1만9201대 팔렸다. 상용차도 버스와 트럭을 합쳐 3525대 판매를 기록했다.

한국 시장에서 K7은 6176대 팔리며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모닝 4333대, K3 3239대, K5 2599대 등 세단만 총 1만9279대 팔렸다.

해외 시장은 19만1643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6679대 팔리며 해외 최대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리오(프라이드)가 2만4342대, K3(포르테)가 2만261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기 두 달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를 기록했고, 모하비도 부분변경모델 출시로 19개월만에 1000대 판매를 돌파했다"며 "해외 시장도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 출시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