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박9일 일정으로 이탈리아, 영국 등 현지 대리점 방문
-브랜드 홍보 등 현지 마케팅 적극 지원 표명


쌍용자동차는 예병태 대표이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유럽시장을 방문해 현지시장 상황을 직접 점검하는 등 수출 확대와 함께 적극적인 글로벌 현장 경영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지난 17일부터 8박9일간의 일정으로 유럽을 방문해 이탈리아, 벨기에, 독일, 영국, 스페인 등 현지 주요 대리점 대표들을 만나 시장 현황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 글로벌 현장 경영 행보 '주목'


특히 예 대표는 지난달 말 영국을 시작으로 현지 런칭이 시작된 코란도의 현지 시장 반응을 직접 살펴 보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코란도의 유럽시장 판매가 이뤄지는 만큼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과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 판매 확대를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쌍용차가 지난 2017년부터 후원 중인 블레넘궁 승마대회를 직접 참관해 대회장 곳곳에 전시된 쌍용차 제품들을 살피는 등 브랜드 홍보 활동은 물론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현지 마케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보였다.

한편, 지난 4월 취임 직후 생산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직급별 임직원 간담회, 전국 대리점 대표 간담회 등을 통해 열린 경영 및 스킨십 경영을 실천 중인 예 대표는 이번 유럽시장 방문을 통해 판매네트워크와의 소통 강화 및 글로벌 경영 행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침체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수출시장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해외네트워크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아이디어 공유를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제품 경쟁력 강화 및 현지 판매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토요타, 2세대 미라이 내년 출시...넥쏘 '정조준'
▶ 폭스바겐 티록 국내 포착, "내년에 만나요"
▶ [시승]야수의 피가 흐른다, BMW M2 컴페티션
▶ 맥라렌 GT 국내 출시, 2억9,700만원부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