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면서 쓰레기 줍는 '플로깅' 활동
-개별 참가자 1,500명 모집

볼보자동차코리아가 '헤이 플로깅' 러닝크루 발대식을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전개중인 플로깅(Plogging) 문화 확산과 함께 안전하고 건전한 러닝 문화 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플로깅은 스웨덴어로 '이삭을 줍다(Plocka Upp, 플로카 업)'와 영어 단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달리기를 즐기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의미한다. 회사는 2030세대들이 함께 모여서 달리는 러닝크루(Running Crew) 문화와 이를 연계해 일상 속에서 보다 많은 이들이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발대식에는 수도권에서 활동중인 러닝크루 22팀, 약 400명이 참가해 뜻을 모았다. 참가자들은 앞으로 약 6개월에 거쳐 플로깅에 동참하며, 개별 SNS 채널을 통해 각 활동을 소개하는 형태로 플로깅 홍보대사의 역할을 한다.

회사는 이들이 플로깅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안전한 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플로깅 친환경 쓰레기 봉투, 야간 안전을 위한 LED 암밴드와 러닝 경광봉, 상처치료나 갑작스런 질병증상에 대응할 수 있는 구급함 및 근육 테이프 등 총 9종으로 구성된 '플로깅 세이프티 키트'를 전달했다.

볼보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인간과 자연이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방식은 볼보차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스웨디시 럭셔리의 가치 중 하나"라며 "플로깅 문화가 앞으로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는데 있어 기업과 사회구성원이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볼보차코리아, 친환경 러닝크루 발대


한편, 회사는 헤이 플로깅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 총 인원 1,500명 규모로 선착순 모집하며 총 6㎞의 코스를 달리며 쓰레기를 줍는 러닝 플로깅과 왕복 2.6㎞코스를 걸으며 쓰레기를 줍고 다양한 사회적 기업과 함께하는 워킹 플로깅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참가비는 3만원이며 삼성물산 브룩스 러닝의 티셔츠와 플로깅용 러닝 장갑, 스웨덴 브랜드 스멜웰의 파우치형 탈취제, 근육 부상 위험 방지 스포츠 테이프 등 총 15만원 상당의 패키지를 제공한다. 참가비는 전액 환경재단에 기부되며 행사 당일 참가자들에게는 친환경 메달 및 간단한 간식을 증정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쌍용차 "잘 만든 1.5ℓ 가솔린, 열 엔진 안 부럽다"
▶ 독일 기후변화 대책, 폭스바겐 "격한 환영"
▶ [인터뷰]벤츠, "오로지 '이동'에 집중하겠다"
▶ 프리미엄 수입차, 판매사도 격전 돌입
▶ [르포]VW 연간 33만대 EV 생산, 준비는 끝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