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발전소에 전기차 폐배터리로 만든 에너지저장장치(ESS) 적용
OCI가 지은 남해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OCI

OCI가 지은 남해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OCI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폐배터리로 만드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사업을 시작한다.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해결하면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205,500 -2.14%)그룹은 태양광기업 OCI(110,500 -3.49%)와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OCI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분산형 발전사업으로 확장하기 위해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OCI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를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한다. 양사는 함께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ESS는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만들어진 전력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공급하는 일종의 배터리 시스템이다. 신재생에너지는 발전량이 일정하지 않기에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일정한 전압으로 공급하는 기기가 필요하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전기차 개발부터 폐배터리의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를 갖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