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22만8871대 판매
해외서 스포티지, 국내서 K7·셀토스 인기
기아자동차 스포티지가 국내외에서 3만7775대 판매되며 8월 실적을 견인했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스포티지가 국내외에서 3만7775대 판매되며 8월 실적을 견인했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44,550 -3.15%)가 8월 한 달 동안 전년 동월 대비 2.1% 증가한 22만8871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4만3362대로 1.9% 감소했지만, 해외 판매가 18만5509대를 기록, 3.0%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7775대 판매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K3(포르테)가 2만5419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4704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7으로, 6961대가 판매되며 2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 4037대, K3 3252대, K5 2389대 등 총 1만9562대가 팔렸다.

레저용(RV)모델은 셀토스 6109대, 카니발 4780대, 쏘렌토 3476대, 니로 1721대 등 총 1만8656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968대 팔리는 등 총 5144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에서는 스포티지가 3만6290대가 팔리며 최대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리오(프라이드) 2만4704대, K3(포르테) 2만2167대 등이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