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담회 열고 카카오·SK텔레콤 등 20여개 사와 택시와의 상생 방안 모색

국토교통부가 IT 기술과 택시를 결합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안 마련을 위한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달 17일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이행과 플랫폼 업계가 제도권 내에서 다양한 사업을 시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택시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소통을 통해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지만 세부 제도화 방안을 확정하기 위한 향후 논의가 더 중요하다"며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취지에 맞게 플랫폼 업계를 지원하면서도 택시업계와도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국토부, 교통 플랫폼·택시 상생안 찾기 나서


한편, 국토부는 택시 및 플랫폼 업계, 교통 및 소비자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실무 논의기구를 구성해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세부 제도화 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업계와의 개별적인 정례 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도 병행한다는 복안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현대차, 편의성 높인 2020그랜드 스타렉스 출시
▶ 다음달 1일부터 ℓ당 휘발유 58원·경유 41원 오른다
▶ 현대차, EV 컨셉트카 '45' 티저 공개
▶ 볼보차 '안전띠 착용 캠페인' 참가자 120만명 넘어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