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대상 AMT 트럭 1기, 10명 선발

다임러트럭코리아가 대학생 대상 독일식 정비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AMT(Automotive Mechatronic Traineeship) 트럭 1기'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AMT는 독일의 직무 교육 프로그램을 국내 실정에 맞게 도입한 메르세데스-벤츠 정비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이다. 교육생들은 총 9개월 동안 급여를 받으며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한 후 평가를 거쳐 자격 취득과 함께 벤츠 상용차 공식 서비스센터에 100% 채용된다.

10명의 1기 교육생은 자동차 관련 학과(2년제)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서류와 2차례의 면접을 통해 선발했다. 이 중 7명이 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산학 협동 교육 프로그램인 벤츠 모바일 아카데미 출신으로, 산학 협동 교육 프로그램이 실제 취업까지 연계된 점이 특징이다. 향후 교육생들은 경기도 기흥 소재의 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AMT 트럭 트레이너의 교육을 받게 되며 평가를 거쳐 벤츠 공인 제품 관리 전문가 자격을 취득한 후, 전국 10개 벤츠 상용차 공식 서비스센터에 배치될 예정이다.

다임러트럭코리아, 독일식 정비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첫 출범


다임러트럭코리아 조규상 대표이사는 "AMT 프로그램은 상용차 업계에서 사회생활의 첫 걸음을 내딛는 교육생들에게 세계적인 정비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며 "다임러트럭코리아는 교육생들이 상용차 정비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임러트럭코리아는 AMT 트럭 프로그램에 앞서 지난해 9월 독일식 일과 학습 병행 교육 프로그램 '아우스빌둥(Ausbildung) 트럭 1기'를 출범한 바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부가티, 전설의 EB110 계승한 '센토디에치' 선봬
▶ 르노삼성,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후원
▶ 맥라렌, 지붕없는 슈퍼카 '스피드스터' 티저 공개
▶ 볼보트럭코리아, 소비자 자녀 대상 영어캠프 열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