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 커뮤니케이션 및 디자인 & 아이덴티티 분야 수상

아우디코리아가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인 '위너'를 수상했다고 13이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해 진행한 '아우디 A4 어반 컬쳐 스페이스', '아우디 루트 B 서울 아카이브', 그리고 올 해 4월에 있었던 '아우디 라운지 by 블루노트 Vol. 11'가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의 공간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또한 지난해 진행한 '아우디 라운지 by 블루노트 Vol. 10'는 디자인 & 아이덴티티 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

아우디코리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수상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에서 주관한다. 아우디코리아가 수상한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카테고리는 총 45개국에서 8,610개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시각디자인 분야를 비롯해 브랜드와 커뮤니케이션을 전반으로 하는 디자인 작업, 광고, 인터렉티브 미디어 등을 선정한다.

이번 수상으로 아우디코리아는 2017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위너 수상, 작년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에 이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3년 연속 수상을 달성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벤츠 전기 SUV 국내 상륙, 고급 EV 시대 본격화
▶ 테슬라코리아, 모델3 국내 공식 출시...5,232만원부터
▶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출시...저공해차 3종 인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