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플랫폼 'ZET' 구축, 중소업체가 서비스 제공
-이호테우·송악산서 전동킥보드 및 전기자전거 공유


현대자동차가 제주도에서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등의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새 플랫폼은 '제트(ZET)'다. 사용자 앱, 고속 사물인터넷(IoT) 모듈을 활용한 관리시스템 제공을 통해 운영사의 비용 저감과 효율성 증대, 안전한 서비스 운영(헬멧 비치, 보험서비스, 속도 제한 기술) 등을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 운영 사업자가 원하는 운영시간과 서비스 이용정책 등을 자체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용 요금 역시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산정하도록 했다.

새 공유 시범 서비스는 제주도 이호테우, 송악산 인근에서 운영한다. 각각 제주SM, DH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한다. 전동킥보드는 송악산 30대, 전기자전거는 두 지역 각각 40대씩 총 110대를 공급한다. 사용자는 앱스토어를 통해 'ZET' 앱을 내려받아 내 주변에 위치한 공유 기기를 확인할 수 있다. 예약, 이용, 주차, 반납, 결제 등 공유서비스의 과정을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는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카이스트 대전 캠퍼스에서 사물인터넷을 접목한 전동킥보드 공유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플랫폼의 완성도를 높였다.

현대차는 보다 많은 중소업체들이 ZET를 통해 라스트마일 공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상권과 연계해 이용자들에게 혜택을 주는 방식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 제주서 라스트마일 공유 서비스 개시


한편,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변모하고 자동차를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와 라스트마일 분야에서의 역량 확보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7월 국내 라스트마일 물류업체 '메쉬코리아'와 중국의 라스트마일 이동수단 배터리 공유기업 '임모터'에 전략투자하고 협업을 모색한 바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BMW 액티브투어러 225xe, 전기로 53㎞ 주행
▶ 벤츠, IAA에서 'EQS' 라인업 선봬
▶ 현대차 넥쏘, 미국 IIHS 최고 안전한 차 획득
▶ 고급 대형 세단의 부진, 전기차와 SUV 때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