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잔가 운영리스 선택 시 최대 43% 보장

아우디파이낸셜서비스가 9월까지 2019년형 아우디 Q7 금융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 대상은 2019년형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이며 주행거리에 따라 계약 만료 시 잔가를 유리하게 설정할 수 있는 고잔가&일반잔가 운용리스 프로그램 및 할부금융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먼저 최대 43%의 잔가를 보장 받을 수 있는 고잔가 운용리스 프로그램의 프리미엄 패키지를 이용해 2019년형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7,848만5,000원, 개소세 인하분 반영가)를 구입할 경우, 선납금 30%(2,377만원)을 내고 36개월 동안 월 약 94만9,000원을 납입하면 된다. 할부금융 프로그램의 컴포트 패키지를 이용해 같은 차종을 구입하면 선납금 30%(2,234만7,000원)를 내고 36개월 간 월 약 160만7,000원을 내면 된다.

운용리스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소비자에게는 금융계약 실행일로부터 1년 또는 주행거리 1만2,000㎞ 중 선도래 시점까지 전면유리, 사이드미러, 타이어가 파손돼 부품을 교체할 때 수리비를 부품 별 120만~150만원 한도 내에서 각 1회에 한 해 80%를 보상해준다. 할부금융 이용 시에는 상품 조건에 따라 별도 적용한다.

아우디파이낸셜, 2019년형 Q7 금융 프로모션 시행


운용리스 소비자에게 프리미엄 틴팅 서비스를 비롯해 블랙박스, 골프백, 그리고 캠핑체어를 증정품으로 제공하며, 할부금융 프로그램 소비자 또한 3,500만원 이상 할부 이용 시 프리미엄 틴팅 서비스를 증정 받을 수 있다. 더불어 아우디파이낸셜서비스의 공식 비대면 금융계약 모바일 앱인 V-클릭을 통해 Q7의 금융 계약을 완료하는 전원에게 10만원 상당의 모바일 주유권을 지급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기아차, "EV 판매로 EU CO2 규제 맞출 것"
▶ [하이빔]車 서비스, 소비자 선택 제한의 논란
▶ 미니, 최고 306마력 JCW 클럽맨 공개
▶ 기아차 모하비, 2세대보다 부분변경 택한 이유는
▶ 7월 수입차 전월대비 0.3% 늘어, 일본차는 하락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